Menu

 

 

두사람이 시작한 작은 버스킹 이였습니다.

 

 

 

시작하자 마자 관객에게 먹방부터~

 

 

 

덩달아 한입 챙긴 mini 미 싱어

 

 

 

다시 버스킹을 시작합니다. ^-^

 

 

 

Mini 미

 

 

 

커피케익

 

 

 

공연중 기타줄이 끊어저서 잠시 손보고 있는 틈을 이용해 공연을 하신분도 있었습니다.

 

 

 

노래 실력을 떠나~

 

 

 

이렇게 애절하게 들어주는 사람이 있어서 보기 좋았습니다. ^-^

 

 

 

순간 관객이 되어 버린 mini 미

 

 

 

노래 부른 이의 시각에서 한장 잡아 보았습니다. ^-^

 

 

 

다시 공연 준비하는.....

 

 

 

이 사진이 제일 좋게 보여서 블로그 타이틀로 잡았습니다.

 

 

 

시간을 내어 주어서 고맙다고 케익을 잘라와서 두사람에게 먹이고 있네요. ㅎㅎ

 

 

 

다시 노래가 시작되고.....

 

 

 

이렇게 코드를 잡고 있는거 보면 저도 기타를 배우고 싶습니다~

 

 

 

쉬는 시간에 잠시 다른분이 오셔서....

 

 

 

오카리나를 운치있게 불어 주셨습니다.

 

 

 

듣다가 옆에서 공연중인 홍대abcd 버스킹을 보러 갔었고요....

 

 

 

잠시 갔다가 여기 다시 오니 새로운 객원이 있었습니다. ㅎㅎ

 

 

 

똘똘하게 잘생..... 근데 공주님 이라고...... ^^;

 

 

 

본진 공연 보다 꼬맹이의 재롱이 사람들을 더 잡고 있었습니다. ^-^

 

 

 

거기에 장단 맞추어 주는 mini 미

 

 

 

시크하게 카메라도 한번 봐주고~

 

 

 

다른 관중에게 춤실력도 보여 주어서 많은 박수를 받았네요~ ^-^

 

 

 

목 상태가 넘 안 좋아서 키보드로 대신 공연을 진행하였습니다.

 

 

 

피아노 치는 남자라......

 

 

 

이런 재주를 가진 사람들을 보면 정말 부럽습니다.

 

 

 

나만의 위한 연주인가요? ^-^

 

 

 

누구인지 알리는 네임플레이트.... 일부로 알려달라고 요청했습니다.

 

 

 

다시 연인 관객의 요청으로 마이크를 잡은 mini 미

 

 

 

이런 관중이 있어서 그런지....

 

 

 

작은 규모의 버스킹 현장이지만.....

 

 

 

더 정이 가고 시간을 여기서 더 보낸거 같습니다. ^-^

 

 

 

자작곡도 한곡 부탁해서 영상으로 남겨 보았네요. ^-^

 

댓글 2

  • 2013.08.22 15:23 modify reply

    버스킹 모두 직접 섭외하신 것인지요? ^^
    상당히 놀라운 자발적 공연입니다.
    언제 한번 보고 싶네요.

    • 2013.08.23 01:55 신고 modify

      버스킹 이라는 것이 섭외 하는게 아니라 길거리 공연인데 그냥 참여를 했던거고요. ㅎㅎ
      올해 2월부터 홍대를 찾기 시작했는데 이젠 거기 있는 친구들과 연락하는 사람도 있고
      킨텍스 공연도 부탁해서 2팀이 참여해 주었고요.
      그중 한팀(홍대abcd)이 부산까지 버스킹 하러 내려왔을때 하루는 우리집에 있었습니다. ^-^
      그리고 그 인연으로 부산에서 연고를 둔 직장인 버스커들과도 어울리게 되었네요.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