Menu

 

 

전에 3D 프린터 빌려갔어던 후배 불러서 세팅과 출력을 맞겼습니다.

 

 

 

역시 CNC 를 다루던 넘이라 잘하는 군요. 저번에 프라실 3롤을 출력해 보았으니 감도 많이 쌓여 있을거고요.

 

 

 

이것도 제가 직접 챙겨서 하나하나 다 해 보아야 하는데..... ^^;

 

 

 

귀차니즘도 있고 잘하는 사람에게 맞기는게 더 좋아서요. ㅎㅎ

 

 

 

그래야 이렇게 사진 찍을 여유도 생깁니다. ^-^

 

 

 

기존에 있었던 프라실을 제거하고.....

 

 

 

디시 조립후

 

 

 

저리 세팅하고 출력을 하는군요~

 

 

 

영상으로 찍어 보았습니다.

 

 

 

속도를 100으로 놓고 뽑아서 표면이 약깐 거칠은거 빼 놓고는 완벽하네요. ^-^

 

 

 

이번엔 좀더 복잡한 녀석을 출력해 보려고 준비합니다.

 

 

 

밑에 테입을 바르고.....

 

 

 

공기가 안 들어 가도록 팽팽히 붙입니다.

 

 

 

출력범위가 어떻게 될지 모르니 그냥 다 테입으로 덥더군요. ^^;

 

 

 

밑면에 메니큐어 같은걸 바르고.... 이넘만 바르면 밑의 기초는 안해도 된다고 제작자에게 들었습니다.

 

 

 

어떻게 될런지 진행상황을 미리 살펴 본 다음....

 

 

 

느긋하게 기다렸습니다.

 

 

 

남아있던 맥주 한잔도 하고요..... ^.^

 

 

 

위에서도 한장 찍어 보고~

 

 

 

홍팀장님은 필요 없다고 이야기 했지만 후배는 습관적으로 치고 하더군요. 참 전달은 못했습니다. ^^;

 

저는 여기까지 보고 야간 알바를 위해서 잠시 자러 갔고 후배도 어느정도 지켜 보다가 집으로 돌아갔습니다.

 

 

 

알람 소리에 일어나서 진행상황을 보니 잘 나오고 있더군요. ^-^

 

 

 

속도도 빠르고 착착 쌓이는게 기분 좋았습니다.

 

 

 

이넘도 영상으로 찍어 보았고요.

 

 

 

근데 1/4 정도 진행 되었을때.....

 

 

 

원료 공급이 안되어서 1mm 를 그냥 공중에 그리고 있더군요. 중지 시키고 알바하러 나왔습니다.

 

나중에 홍팀장님께 여주어 보니 속도도 넘 빠르게 했었고 기초도 안한 사람이 자기도 안 뽑아 본걸 하고 있다고

 

야단 맞았네요. 다시 기초가 되는 테스트 블럭 부터 다시 뽑아 보렵니다. ^^;

 

댓글 0